월성1호기 '탈원전' 공방…"통상적 감사"vs"명분 사라져"
민주 "경제·안전성 없다는 진실은 그대로"…국민의힘 "원전산업 부활 노력해야"
입력 : 2020-10-20 16:24:57 수정 : 2020-10-20 16:24:57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감사원의 '월성 1호기 조기폐쇄 결정의 타당성 점검' 감사 결과에 여당은 '통상적 감사'에 불과하다며 '탈원전 정책' 기조의 유지를 강조했고 야당은 탈원전의 명분이 사라졌다며 원전사업의 부활을 촉구했다.
 
20일 더불어민주당 환경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양이원영 의원은 감사원 감사결과 발표에 대한 논평에서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는 말이 제격"이라고 평가했다.
 
양이 의원은 "감사 결과는 일부 절차 미흡에 따른 기관경고와 관계자 경징계에 불과했다"며 "월성 1호기 폐쇄 결정이 잘못됐다거나 이사들의 배임과 같은 문제는 지적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이어 "통상적인 감사에 불과한 이번 감사를 마치 에너지전환 정책의 심판대인 양 논란으로 만든 것은 최재형 감사원장의 책임이 크다"면서 "총선을 코앞에 두고 3일 연속 감사위원회를 열어 무리하게 의결을 시도하고, 내부 관계자만 알 수 있는 감사의 내용이 특정 보수언론을 통해 단독이란 제목을 달고 연일 보도되고, 진술강요, 인권침해 등 강압적인 감사에 대한 폭로도 이어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아무리 애를 써도 월성 1호기는 경제성도 없고 안전하지도 않은 원전이라는 진실은 바뀌지 않는다"며 "그저 정쟁을 위해 탈원전 폐기를 제1의 에너지 정책으로 내걸고 틈만 나면 가짜뉴스를 만들어 국민을 현혹하지 말고 세계 에너지 정책의 변화를 직시하고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진정한 에너지전환에 동참해 주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감사원 감사 결과가 '탈원전 사망선고'라는 입장을 내며 거세게 압박하고 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결국 '탈원전'은 허황된 꿈이었음이 증명됐다"며 "감사원장 압박을 위해 친인척 행적까지 들춰대고 '짜맞추기 감사'까지 시도했지만 진실 앞에서 모두 수포로 돌아갔다"고 주장했다.
 
윤 대변인은 "월성 1호기 계속가동의 경제성이 낮게 평가됐다는 감사원의 감사 결과는 그동안 원칙을 무시하고 근거도 없이 추진됐던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한 실질적인 사망선고"라며 "이제 '탈원전' 명분은 사라졌다. 대통령 공약을 지키기 위해 무리하게 밀어붙였던 '탈원전 정책'을 즉각 폐기하고 대한민국 원전산업 부활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감사원이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타당성 관련 감사에 대해 "월성 1호기 경제성 불합리하게 낮게 평가"되었다고 발표한 20일 오후 경주시 양남면 월성원자력발전소에 운전이 영구정지된 '월성 1호기'가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